‘오감’을 깨우고 맛을 느껴 보자

‘오감’을 깨우고 맛을 느껴 보자

냄새가 주는 맛 오감을 활용한 맛의 영역은 어느 하나의 만족이 아니다. 순간 순간 변하는 오감의 만족감을 한꺼번에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 그리고 그 작은 변화들을 알아차리는 것 또한 쉽지 않다. 맛이라 함은 보통의 생각으로 대표적인 미각을 이야기할 뿐이지 다른 감각의 기능들은 중요하게 인 식하지 않는다. 후각에서 반응이 일어나지 않는 음식은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 과연 어떤 맛일까 하는 의문은 냄새가 주는 본능으로 판별하는데 익숙해져서이다. 음식의 냄새를 일정시간 이상 맡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