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를 잘하기 위한 식사방법

공부를 잘하기 위한 식사방법

본 글은 2018년 12월 21일자 학생신문에 게재된 내용임을 알립니다. 음식은 몸을 행복하게 해주는 충실한 전도사이다. 밥을 대충 대충 먹는 사람들을 몸은 매우 싫어한다. 몸이 말은 못하지만, 좋고 싫고의 감동을 표식으로 만들어낸다. 몸에 싫어하는 일이 만들어지면 몸의 구석구석에 무언가로 표현한다. 가렵기도 하고, 뾰두라지를 만들기도 하고, 상처를 오래가도록 하고, 공부한 기억을 방해하기도 하고, 공부할 때 다른 생각을 일으켜서 집중력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청소년기에 온전한...